본문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

소셜네트워크 바로가기

로그인 및 영문버전

list

상단메뉴

대한민국 농수산식품의 행복한 변화가 시작됩니다. 대한민국 농수산식품의
행복한 변화가 시작됩니다.

경영혁신사례
양재동 aT센터, ´조화 사용 화환 청정지역´ 추진!
작성자 소유리 작성일 2017.07.20
부서명 CS경영부 조회수 2666

"양재동 aT센터, ‘조화 사용 화환 청정지역’ 추진!
- aT, 조화 3단 화환 반입 차단 등 ‘생화 사용한 신화환’ 활성화 나서 -
 

□ 한국농수산식품유통공사(aT, 사장 여인홍)는 건전한 화환유통문화를 정착시키고 생화 소비를 활성화하기 위해 신화환 사용에 앞장선다고 전했다.
〇 이를 위해 앞으로 aT센터 내 웨딩홀에는 조화를 사용한 3단 화환 반입을 금지할 예정이며, 웨딩홀 이용객을 대상으로 신화환 사용을 적극 안내하여 화훼농가 및 산업 종사자의 소득 제고를 도모할 계획이다.

□ 화환은 절화(생화)의 주요 소비 형태로, 우리나라 연간 경조사 화환 사용량은 약 712만개, 금액으로는 약 7,120억 원 가량인데, 이 중 상당수가 재사용되며, 주로 중국산이나 조화 꽃으로 보충하여 재사용되는 것으로 추정된다.

□ 기존 3단 화환은 획일적인 꽃 종류와 디자인뿐만 아니라 대형화에 따른 꽃 소요가 많아 조화 사용량이 많은 편이고, 또한 화환이 재사용될 경우 꽃 품질이 낮아져 소비자의 신뢰도 저하라는 문제가 우려된다.
〇 이처럼 조화를 사용할 경우, 생화 소비도 줄어들고 소비자의 꽃 구매에 대한 부정적 인식이 늘어나 화훼농가에 피해를 주고 있다.

□ 신화환의 경우, 꽃(바구니)과 받침대(틀)가 쉽게 분리되어 행사 후 방문객에 선물로 제공하거나 장식⋅인테리어에 활용하는 등 2차 활용이 가능하며, 작은 꽃다발을 결합한 형태의 디자인으로 구성할 경우에도 행사 후 손님들에게 좋은 답례품으로 활용할 수 있다.

□ aT 여인홍 사장은 "예로부터 축하 화환은 사랑과 정성, 다복, 번영 등 상징적인 의미가 크다."라며, "조화나 재사용 화환이 아닌, 신화환 사용 확대를 통해 이러한 의미를 되새기고 나아가 다양한 계절 꽃을 활용한 창의적 화환작품의 활발한 개발과 보급을 기대한다."라고 밝혔다.

업무담당자 담당부서 : 사회가치창출부 /  담당자 : 조나연 /  문의전화 : 061-931-1346