보도자료

HOME 홍보센터 > 보도자료

“급식전자조달 이용학교 식중독 뚝 떨어져”

작성자
박세정
작성일
2016.01.15
부서명
홍보실
조회수
406

- aT 학교급식전자조달시스템, 식재료 정보 데이터 관리로 식중독 추가발생 차단 -

□ 농식품부-한국농수산식품유통공사(aT, 사장 김재수)의 학교급식전자조달시스템(eaT시스템)을 이용 중인 학교들의 식중독 발생률이 전년대비 절반이상 줄어들었다.

* ’14년 학교급식 식중독 환자수는 4135명이었으나, ’15년에는 1989명으로 51.9%가 감소하였다.(식약처 발표자료 인용)

□ 학교급식에서 식중독이 크게 감소할 수 있었던 것은 aT와 식약처가 협업하여 2014년 10월에 도입한 식중독 조기경보시스템과 eaT시스템의 연계를 통해 식중독 확산을 조기에 방지할 수 있었기 때문이다. 학교 식중독 발생 시 동일 식재료를 사용하는 모든 학교에 경보를 발령해 식중독의 확산을 방지했기 때문에 동일 식재료에 의한 추가 식중독이 발생하지 않았다.

○ eaT시스템 도입 이전에는 학교 영양사가 급식 식재료 정보를 수작업으로 등록해 입력이 누락되거나 지연되는 경우가 많아 부정확한 정보로 이력추적이 어려웠고, 각 학교에 식중독 발생사실을 전파하기도 쉽지 않았다. 하지만 eaT시스템 도입 이후 급식 식재료 정보를 별도로 입력할 필요 없이 주문 시 모든 식재료 정보가 자동으로 저장되어 정확한 식재료 정보가 데이터화 되어 이력추적이 가능해졌다.

○ 무엇보다 eaT시스템에 등록되어 있는 전국 8,000여 학교의 식재료 납품정보와 식약처의 식중독 발생정보 및 행정처분 정보가 실시간으로 연계되어, 식중독 발생 시 위험 식재료를 납품받은 학교에 즉시 경보를 전파할 수 있을 뿐만 아니라 여러 학교에서 동시에 식중독이 발생할 경우 이력추적을 통해 공통 식재료나 납품업체를 역추적해 계약 및 공급을 원천적으로 차단할 수 있었다.

□ 또한 eaT의 ‘공급사 사후관리시스템’의 역할도 컸다. 각 학교가 식재료를 검수하는 단계에서 공급업체를 직접 평가해 비위생적이거나 원산지를 위반한 부적격업체에 대한 정보를 입력하면 eaT시스템을 통해 각 학교에 이러한 정보가 신속하게 전파됨으로써 식중독 발생을 사전에 방지했다.

□ aT 김재수 사장은 “겨울철에도 빈번히 발생하는 식중독에 대한 우려가 있지만 양 기관의 적극적인 협력을 통해 학교급식 식중독 확산을 조기에 방지할 수 있었다”며 “앞으로도 국민의 안전한 먹거리 확보를 위해 관계 기관과의 협업을 확대해 나가겠다”고 밝혔다.

목록
정보제공자와 만족도평가 영역
업무담당자
담당부서 : 홍보실
담당자 : 고혁성
문의전화 : 061-931-0121
만족도평가

정보만족도 및 의견 · 총1건 평가 · 평균5.0

이 페이지에 대한 만족도를 평가해 주세요.
평가하기